본문 바로가기

오키나와

오키나와의 작은 미국, 자체가 유원지인 아메리칸 빌리지

728x90

오키나와 여행이라고 하면 아메리칸 빌리지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미군 시설 캠프·포스터 중 해안을 따라 있던 함비 비행장이 1981년에 반환되어 1988년에는 비행장에 인접하는 해안에서 새롭게 매립지가 조성되었고 거기서 미국스러운 분위기를 살려 만든 곳입니다.

초기에는 미군 기지가 철수하여 남아 있는 미군 가족들을 위한 쇼핑, 문화 공간을 제공하려고 벌인 사업이었으나 현재는 오키나와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광지가 아닐까 합니다.

 

특히 주차장이 넓고 무료라서 부담 없이 올 수 있습니다.

 

실제로 미국 샌디에이고의 시포트 빌리지를 모델로 하여 작지만 규모는 작지만 시 포트 빌리지에 와있는 듯한 느낌이 들게 합니다.

 

관광객이 몰리는 곳 답게 부지 내에는 호텔과 음식점, 쇼핑몰로 가득합니다.

각각의 가게들은 특색이 있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의자와 테이블도 곳곳에 마련되어 있어 자신의 페이스에 맞게 볼 수 있다는 것도 좋은 점입니다.

 

실제로 미군이나 미군 가족들이 많이 오기 때문에 분위기가 오키나와의 다른 곳과는 전혀 다릅니다.

거의 대부분의 가게에서는 달러로 결제도 가능합니다.

 

아메리칸 빌리지는 핼러윈 데이와 크리스마스등 미국의 행사가 있을 때마다 사람들은 넘쳐납니다.

이 산타할아버지는 1년 내내 앉아 계시는거 같은 느낌.

 

주말에는 오키나와의 멋쟁이들이 많이 모이는 곳으로도 유명합니다.

밤이 되면 근처 이자카야나 펍에 가득한 미군들도 만날 수 있습니다.

 

또 북쭉으로 이동하면 매립지인 카페 거리가 나옵니다.

바다와 인접하여 멋진 경치를 자랑합니다.

각 레스토랑과 멋진 카페가 여기에 위치하고 있어 아메리칸 빌리지의 가장 끝에 위치하고 있지만 들려봐야 할 명소입니다.

 

오키나와에서 만나는 작은 미국.

시 포트 빌리지를 닮은 아메리칸 빌리지는, 일본과는 다른 문화와 생활방식을 가진 오키나와의 또 다른 모습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728x90